어사이드 닫기
banner close

글루타치온, 그 광풍은 어디까지일까요?

조회수 1314 l 2023-10-10

요즘 글루타치온 제품이 '광풍'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솔직히 바이오 분야를 공부한 사람에게 글루타치온은 '추억의 올드 팝스타'와 같은데, 이는 원래 유명한 '존재'였다는 이야기입니다. 

 

글루타치온은??

세포 내 포도당처럼 양이 많으면서 크기가 작은 단백질 구조입니다. 모든 세포에서 합성되며, 간은 체내 글루타치온 항상성을 조절하는 중심 기관입니다.  

나이가 들수록 급격히 줄어들어 글루타치온 또는 구성 아미노산으로 따로 섭취가 필요합니다.

채소와 과일, 육류 등에 함유되어 있고, 필수 아미노산인 메티오닌과 시스테인이 풍부한 식사를 하면 체내에서 잘 만들어질 수 있습니다.

 

다만 분자 크기가 아주 작아, 장 세포를 잘 통과할 것이라는 기대와 달리, 소화 효소에 의해 분해되기 쉽고, 막 투과성도 낮습니다.

그래서 많은 연구자가 장관막으로부터의 흡수에 회의적이었습니다. 즉, 구강 섭취 대상은 글루타치온보다 그 구성 성분인 시스테인이어야 한다고 알아 왔습니다. 그러나 2015년 전후로 유럽임상영양저널(EJCN) 연구 등을 통해 글루타치온이 구강 섭취로도 체내에 들어온다는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이후 영양제 회사들이 앞다퉈 제형 등을 연구하면서 필름, 과립 등 다양한 형태를 통해 오늘의 글루타치온 광풍을 일으켰습니다. 어떤 제형이든 구강으로 섭취하면 글루타치온이 체내에 일부라도 유입할 수 있습니다.

'항산화 기능성'을 주로 연구한 뉴트리미 박주연 대표는 글루타치온을 사람들이 중요하게 여기고, 시스테인 형태이든, 글루타치온 형태이든 사람들이 먹어주니 반갑고 기쁘다고 합니다. 시스테인은 중금속을 제독하는 메탈로티오네인 성분이기도 하고, 글루타치온과 메탈로티오네인 모두 우리 몸을 보호하는 중요한 단백질이기 때문입니다.

 

글루타치온은 얼마나 먹어야 하나요?

연구를 보면, 최대 6개월, 매일 최대 500㎎ 용량을 경구로 사용하면 안전하다고 봅니다.

그러나 임신부와 수유부는 신뢰할 수 있는 정보가 충분치 않으니 피하도록 합니다.

 

섭취 시, 부작용은 없을까요?

연구를 더 해봐야겠지만, 아직 심각한 부작용은 보고된 것이 없습니다.

다만, 코로 흡입한 경우, 기관지 수축을 일으켜 천식 환자에 기침과 숨이 차는 증상을 유발할 수 있다고 알려졌으니 유의해야 합니다.

 

누구에게 필요한가요?

항산화제이므로 산화 스트레스가 많고, 노화, 음주, 흡연을 하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됩니다.

음주가 글루타치온을 고갈시킨다는 데이터가 있으므로 어떤 형태든지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 연구 결과 ]

지난해 "359명을 대상으로 6개월 동안 글루타치온 보충 시 당뇨 환자에서 당화 혈색소가 개선됐다"는 보고 있어 당뇨 치료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필리핀 여성 30명에게 8주 동안 매일 글루타치온을 섭취하게 했더니 피부 멜라닌 색소가 옅어졌다"는 보고 등 몇 건의 임상 연구는 있으나 피부 미백 기능성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합니다.

 

여러 연구가 진행 중이나 글루타치온이 강력한 항산화 기능을 가진 물질이라는 데는 이견이 없습니다.

 

부디 봄나물과 과일, 시스테인이 풍부한 우유, 달걀, 육류 등 양질의 단백질을 골고루 섭취해 글루타치온을 체내에서 잘 합성함으로써 봄철/환절기 항산화력을 높이는데 도움을 받아 보아요~





연관상품

  • 뉴트리미 미니보틀 (자연방목프로틴 전용)
    3,700
  1. 이전글 : 잠이 보약
  2. 다음글 : 운동과 영양

비밀번호 변경

회원님의 소중한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비밀번호를 주기적으로 변경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 비밀번호는 영문 대문자, 영문 소문자, 숫자, 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을 조합한 8~20자

  • 현재 비밀번호
  • 신규 비밀번호
  • 신규 비밀번호 확인